1,200톤을 정확하게 이동

Blickle의 고하중 캐스터는 Strabag의 안정적인 다리 하강 작업에 도움이 됩니다.

고객

오스트리아 빈에 본사를 둔 Strabag SE는 유럽에서 가장 규모가 큰 건설 회사 중 하나입니다. 핵심 시장은 독일, 오스트리아, 그리고 동유럽 및 동남 유럽 국가들입니다. 이 회사는 75,000명 이상의 직원을 두고 160억 유로가량의 연수익을 창출하고 있습니다. 핵심 사업 영역은 상업, 산업 및 다리 건설, 인프라 프로젝트, 스포츠 시설 건설, 하수처리 시스템입니다.

과제

Strabag는 독일 함부르크 근방에 있는 A7 고속도로를 8차선 더 확장하는 사업의 일환으로 며칠에 걸쳐 연속적인 단계에 따라 무게가 1,200톤이 넘는 53미터 길이의 다리 부분을 내려야 했습니다. 이때 한 치의 오차도 없이 콘크리트 구조의 위치를 안정적으로 유지하며 작업을 진행해야 했습니다. Strabag는 이전에 유사한 프로젝트에서 고성능 PTFE 슬라이드 플레이트를 사용한 적이 있습니다. 하지만 패널과 스틸 빔 사이의 틈으로 인해 다리가 흔들릴 위험이 있었습니다. 또한 측면을 서로 조금씩 다른 속도로 내리다 보면 플레이트가 자꾸 끼이는데 이 경우 작업을 멈춰야 했습니다.

솔루션

BSQ4FE-GSPOStrabag 소속 전문가들은 캐스터를 사용하여 스틸 빔을 따라 다리를 아래로 내리는 대안을 생각해 냈습니다. 그런 다음 Wache에 연락을 취했습니다. Wache는 35년 동안 함부르크 및 슐레스비히-홀슈타인 지역에서 Blickle를 대표하고 있는 중개업체입니다. Strabag의 요구 사항은 명확했습니다. 바로, 낮은 설치높이와 200mm 미만의 트레드 폭입니다. 각 캐스터의 하중은 6톤이어야 했습니다. 공차로 인한 균형을 맞추기 위해 스프링 작동거리는 10~20mm로 명시되었습니다. 이에 Blickle의 개발 부서는 Strabag의 요구 사항을 모두 충족하는 맞춤 솔루션을 마련했습니다. 거의 영구적인 내구성을 자랑하는 80 Shore D 캐스터는 고급 압축주물나일론으로 제조되었습니다. 또한 이 캐스터는 특히 낮은 수준의 구름저항을 제공하며 내마모성을 갖추고 있습니다. Blickle은 공차를 보상하기 위해 4개의 폴리우레탄 스프링을 사용했습니다. 4개의 수직 스틸 빔 사이에서 고속도로 부분을 점진적으로 내리기 위해 유압 잭이 사용되었습니다. 다리 밑면에는 스틸 브라켓을 배치해 다리 무게의 일부를 수직 스틸 빔으로 옮겼습니다. Blickle은 16개의 전문 캐스터를 이러한 브라켓에 포함했습니다. 이때 8개는 이동 방향으로, 나머지 8개는 횡방향으로 배치했습니다. 캐스터 덕분에 다리 부분이 스틸 빔과 완벽하게 정렬된 상태로 유지되었습니다.

결과

Blickle은 Strabag가 이전에 PTFE 플레이트를 사용하던 복잡한 하강 절차를 상당히 개선하는 데 도움을 주었습니다. Blickle의 전문 캐스터 덕분에 더 이상 다리 부분이 끼이는 문제가 발생하지 않습니다. “캐스터와 서스펜션 시스템을 사용하면 훨씬 더 안정적으로 하강 절차를 진행할 수 있습니다. 저희는 아무런 문제 없이 빔의 표면 구조에 존재하는 결함을 극복할 수 있었습니다.” Strabag 프로젝트 리더는 말합니다. Blickle 솔루션은 인상적인 수준의 유연성도 제공합니다. Strabag는 PU 스프링에 있는 전문 조절 너트를 사용하여 쉽고 빠르게 세밀한 조절 작업을 진행할 수 있습니다.

BSQ4FE-GSPO_152K 기술 정보 및 이점

  • 파손 방지 기능이 있는 고급 압축주물나일론으로 캐스터가 제작되었습니다.
  • 캐스터당 하중이 6톤입니다.
  • 캐스터와 서스펜션 시스템을 사용하면 훨씬 더 안정적으로 하강 절차를 진행할 수 있습니다.
  • PU 스프링에 있는 전문 조절 너트를 사용하여 세밀한 조절 작업을 진행할 수 있습니다.